경기도주식회사, 상반기 中企 판로지원 매출 59억…전년보다 40%↑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기도주식회사 온라인몰 기획전 경기도할인특급
<경기도주식회사 온라인몰 기획전 경기도할인특급>

경기도주식회사가 추진 중인 중소기업 온·오프라인 판로지원 사업이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도 괄목할 성과를 거두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올해 상반기(1~6월) 중소기업 온·오프라인 판로지원 사업으로 매출 약 58억9650만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 약 41억8000만원보다 40% 이상 신장한 수준이다.

온라인 판로지원 부문의 경우 11번가, G마켓, 티몬 등 대형 온라인몰에서 총 32회 진행한 '경기도소비대전' 행사가 인기몰이를 하면서 매출 43억원을 올렸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커머스몰을 이용한 중소형 온라인몰에서는 약 12억원 수익을 냈다. 회사는 SNS 커머스몰 시장이 점차 확대되는 추세에 따라 애플리케이션(앱) 기반 쇼핑몰 '쿠마마켓'에 입점하는 등 채널 확대에 힘쓰고 있다.

오프라인 부문은 코로나19 여파로 운영이 힘든 상황에서도 롯데마트, 이랜드디테일 등에 이어 롯데백화점과 신규 업무제휴를 맺고 도내 우수 중소기업들의 판로를 적극 지원, 4억원가량 매출을 거뒀다.

향후 경기도주식회사는 비대면 소비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대형 온라인몰에서 '경기도할인특급' 행사를 진행하는 한편, 더 많은 온라인 채널을 활용해 도내 우수상품을 소개할 계획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는 “모두가 힘든 시기에도 더 많은 중소기업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