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아이폰13' 케이스 고를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더 커진 카메라…크기↑두께↑성능↑
애플, 한국시간 15일 오전 2시 행사 중계

애플 '아이폰13' 공식 실리콘 케이스 추정 이미지. 사진=트위터 @MajinBuOfficial
<애플 '아이폰13' 공식 실리콘 케이스 추정 이미지. 사진=트위터 @MajinBuOfficial>

공개를 하루 앞둔 '아이폰13' 공식 케이스로 추정되는 이미지가 등장했다.

폰아레나 등 주요 외신은 13일(현지시간) 유명 IT 팁스터(정보 유출가) Majin Bu를 인용해 애플이 8가지 새로운 색상의 아이폰13 공식 실리콘 케이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사진=트위터 @MajinBuOfficial
<사진=트위터 @MajinBuOfficial>

유출된 사진 속 케이스는 △미드나잇 그린 △그래파이트 △다크 블루 △라이트 블루 △오렌지 △핑크 △레드 △크림 등 총 8가지다.

아이폰13 공식 가죽 케이스 추정 이미지. 사진= 트위터 @MajinBuOfficial
<아이폰13 공식 가죽 케이스 추정 이미지. 사진= 트위터 @MajinBuOfficial>

가죽 케이스 색상도 공개됐다. △블랙 △다크 퍼플 △라일락 △다크 그린 △브라운 등 5가지다.

후면 카메라 모듈이 전작보다 더 커졌다. 크기뿐만 아니라 두께도 두꺼워졌다. 이번 신작이 카메라 성능 업그레이드에 초점을 맞춘 만큼 이른바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오는 디자인)'를 해결하기 위해 카메라 범프 자체가 두꺼워지는 모양새다.

이전 보도를 종합하면 새로운 아이폰13은 잠망경 망원렌즈가 추가돼 카메라 줌 기능이 개선되고, 더 큰 조리개가 있는 초광각 렌즈를 장착해 야간 등 저조도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폰13 전 모델에 센서 시프트 OIS(광학 손떨림 보정) 기능이 탑재될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센서 시프트는 카메라 렌즈 대신 이미지 센서 자체를 안정화시켜 흔들림을 보정하는 기술이다. 전작에서는 최상위 모델인 '아이폰12 프로맥스'에만 탑재됐다.

이 밖에도 밤하늘 촬영 시 달이나 별을 자동으로 감지해 최적화된 사진을 찍도록 돕는 '천체사진 모드' 지원도 기대된다.

사진= 트위터 @MajinBuOfficial
<사진= 트위터 @MajinBuOfficial>

신형 아이폰 모델명도 재차 확인됐다. '아이폰12S'가 아닌 '아이폰13'이다. 공식 케이스로 보이는 제품 외부에는 '아이폰13 프로 가죽 케이스', '맥세이프(Magsafe)'라고 기재됐다.

앞서 일각에선 애플이 차기 아이폰 모델명으로 '아이폰12S'를 고려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디자인이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고 디스플레이와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성능 향상 등 기존 아이폰12의 개선 버전에 가깝다는 이유에서다.

한편 애플은 오는 14일 오전 10시(한국시간 15일 오전 2시) 스페셜 이벤트를 통해 아이폰13 시리즈, 애플워치7 등 신제품을 공개할 전망이다. 행사는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시청할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