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창원 '스마트파크' 가동…가전 '세계 1위' 굳힌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재건축 '통합생산동' 1차 준공식 개최
4800억 투자해 지능형 자율공장 구축
생활가전 생산 효율·품질 경쟁력 향상

LG전자가 글로벌 생활 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 공장 체제로 전환한다.
<LG전자가 글로벌 생활 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 공장 체제로 전환한다.>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한다. LG전자는 생산 효율화를 극대화하고 물류, 품질 예측 시스템 등을 전방위로 고도화해 세계 1위 가전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에서 새롭게 재건축한 통합생산동의 1차 준공식을 16일 진행했다. 왼쪽 네 번째부터 허성무 창원시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권봉석 LG전자 사장, 배상호 LG전자 노동조합위원장, 배두용 LG전자 CFO,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LG전자는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에서 새롭게 재건축한 통합생산동의 1차 준공식을 16일 진행했다. 왼쪽 네 번째부터 허성무 창원시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권봉석 LG전자 사장, 배상호 LG전자 노동조합위원장, 배두용 LG전자 CFO,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LG전자는 16일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에서 새롭게 재건축한 통합생산동의 1차 준공식을 개최했다. 'LG스마트파크'는 직원공모를 통해 선정한 창원사업장의 새 이름이다.

준공식에는 권봉석 LG전자 사장, 류재철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을 비롯해 하병필 경상남도 도지사권한대행, 허성무 창원시장, 손무곤 창원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총 8000억원을 투자해 주방가전을 생산하는 기존 창원1사업장을 친환경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하고 있다. 4년간 약 4800억원을 투자해 이번에 통합생산동 1단계 가동에 들어갔다.

LG전자는 개별 건물에 분산돼 있던 제품별 생산라인을 하나의 생산동에 통합했다. 이번 1차 준공으로 냉장고, 초프리미엄 'LG 시그니처' 냉장고, 정수기 등 3개 라인부터 생산을 시작했다.

LG전자는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이어가기 위해 2024년까지 통합생산동과 창고동 등 연면적 33만6000㎡ 규모의 2개 동 6개 라인을 갖춘 자율형 지능공장을 완공할 계획이다.

통합생산동은 조립, 검사, 포장 등 주방가전 전체 생산공정 자동화율을 크게 높였다. 설비, 부품, 제품 등 생산 프로세스 관련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했다. 생산 효율성과 품질 경쟁력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딥러닝을 통한 사전 품질 예측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생활가전 생산공정의 디지털 전환을 구현했다.

LG전자는 물류 체계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지능형 무인창고, 고공 컨베이어와 같은 신기술을 대거 도입한 입체 물류 기반 자동공급 시스템 등을 통해 부품 물류 자동화를 확대했다.


LG유플러스 5G 전용망 기반 물류로봇(AGV)은 공장 내에서도 끊김 없는 통신 연결로 가전 생산에 필요한 자재를 자동 운반한다. 통합생산동이 최종 완공되면 최대 200만대인 기존 창원1사업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300만대 이상으로 늘어난다.

LG전자는 모듈러 디자인에 최적화한 생산 설비도 갖췄다. 제조 공정을 단순화해 신제품을 개발하는 데 드는 시간과 비용도 크게 줄였다. 제품에 들어가는 부품과 솔루션을 묶어 표준화된 모듈로 설계, 원하는 모듈을 레고 블록처럼 연결해 다양한 제품을 효율적으로 생산할 수 있다.

LG전자는 자율형 지능공장 구축으로 국가 경제와 지역 사회에 기여하고 환경보호 실천에도 앞장선다. 창원사업장의 생산성과 경쟁력을 높이는데 꾸준히 투자해 프리미엄 가전의 국내 생산체계를 더욱 강화하게 된다.

LG스마트파크 구축을 계기로 세계에 있는 LG전자 생산공장에 창원을 롤모델로 한 지능형 자율공장 구축을 확대할 계획이다.

협력사 일자리도 늘었다. H&A사업본부 협력사 가운데 스타리온성철, 신성델타테크, 오성사 등 창원지역 11개 협력사 종업원이 4100명으로 작년 대비 약 10% 늘었다. 통합생산동 1차 준공에 22개 지역 건설업체, 16만명의 누적 인원이 참여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지속 투자로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 인프라를 구축한 창원을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시장 공략의 핵심 기지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