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고효율 산소·수소 분해 전해조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존 전극재료 효율·안정성 개선
폐배터리, 친환경 에너지 변환 시스템에 적용 가능

고효율 산소수소 분해 전해장치를 개발한 오이 룬 리 교수와 칸다사미 프라바카르 교수(왼쪽부터)
<고효율 산소수소 분해 전해장치를 개발한 오이 룬 리 교수와 칸다사미 프라바카르 교수(왼쪽부터)>

부산대(총장 차정인)는 칸다사미 프라바카르 전기공학과 교수와 오이 룬 리 재료공학부 교수가 물에서 산소와 수소를 동시에 분리·생산(물 완전 분해)할 수 있는 전해조(전기분해 장치)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전해조는 기존 물 완전 분해에 사용하는 루티늄이나 이리듐보다 경제적인 Mn(망간)과 Co(코발트), 높은 전기전도성을 지닌 PANI 나노와이어를 주재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안전성과 효율성이 높다.

기존 전극재료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연구 성과로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수소는 유망 미래 에너지지만 이용 가능한 형태로 수소를 지속 생산하는 것은 여전한 과제다. 전기차 폐배터리도 중요 이슈다. 전기차 배터리 수명은 5~6년으로 수명이 다하면 재료를 분해해 재활용 또는 재사용해야 한다.

프라바카르 교수는 “최고의 조성으로 튜닝한 전해조는 탁월한 안정성과 우수한 성능을 나타냈다”며 “장치 성능을 개선하면 대규모 수소 생산을 위한 고급 물 분해 장치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어플라이드 카탈리시스 비-인바이론멘탈'에 게재됐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