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대한민국 광클절' 주문·방문자 급증…초반 흥행몰이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홈쇼핑이 지난 14일부터 업계 최대 규모로 진행 중인 초대형 쇼핑 행사 대한민국 광클절이 5일만에 주문이 110만건을 돌파하며 초반 흥행에 성공했다.
<롯데홈쇼핑이 지난 14일부터 업계 최대 규모로 진행 중인 초대형 쇼핑 행사 대한민국 광클절이 5일만에 주문이 110만건을 돌파하며 초반 흥행에 성공했다.>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이 지난 14일부터 업계 최대 규모로 진행 중인 초대형 쇼핑 행사 '대한민국 광클절'이 5일만(10월 14~18일)에 주문이 110만건을 돌파하며 초반 흥행에 성공했다.

3회차를 맞이하는 '광클절'은 110억원의 쇼핑 지원금 제공, 할인상품 총 5000억원 규모 초대형 쇼핑 행사다. 행사 5일동안 주문건 수 110만건을 돌파했다. 모바일 이용자수와 평균 체류시간도 평월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 신규 고객도 행사 기간 동안 약 30% 이상 증가, 애플리케이션(앱) 다운로드 수도 2배 이상 신장했다. 코로나19로 지난 광클절은 식품, 가전 수요가 높았던 반면 이번 행사는 당일부터 시작된 '가을 한파'와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패션, 여행상품으로 수요가 몰렸다. MZ세대를 겨냥한 타임특가는 연일 조기 매진을 기록했다. 메타버스 트렌드를 반영한 가상모델 '루시' 홍보 영상은 200만뷰를 기록하며 초반 흥행은 물론 다양한 고객층 확대에도 효과를 얻었다.

일명 품절템만 선정해 한정 수량, 초특가에 선보인 타임특가 '광클반짝'은 '스탠바이미' '발렌시아가 스피드러너 스니커즈' '애플워치' 등을 선보여 준비된 물량이 조기 소진됐다. TV방송은 겨울 시즌 의류들을 집중 편성한 '아우터 특집전' 등 'LBL' '라우렐' '폴앤조' '말로' 등 단독 패션 브랜드가 매회 방송마다 약 3만세트씩 판매됐다. '보이로 전기요' '베어파우 부츠' '지프 다운재킷' 등 방한용품들도 각광 받으며 방송마다 각 2만세트씩 판매됐다. 지난 17일에는 2회에 걸쳐 진행된 터키, 스페인 여행 패키지 판매방송이 누적 주문건수만 약 3만건, 주문금액 65억원을 기록했다.

행사는 24일까지 이어진다. 21일부터 '광클번쩍' 타임특가를 통해 '다이슨 에어랩' '나이키 데이브레이크 운동화' '버버리 아우터' 등 최신 유행의 가전, 패션 상품들을 판매가 대비 할인 혜택에 판매한다. TV방송은 아모레퍼시픽 럭셔리 브랜드 '설화수'를 업계 단독으로 유치해 한정판 신상품을 선보이고, 양털부츠 전문 브랜드인 '어그(UGG)'는 시그니처 상품을 업계 최초로 론칭한다. 유명 가전 브랜드 '다이슨' '일렉트로룩스' 등도 광클절 특별 혜택 구성으로 판매한다. 24일 오후 9시30분에 진행되는 패션 전문 프로그램 '엘쇼'에서는 '폴앤조 헝가리 구스코트' 등 단독 브랜드의 겨울 시즌 주력 상품과 '에르메스 향수' 등을 특별 혜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윤지환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대한민국 광클절'이 지난 시즌에 이어 초반부터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 '광클절'을 블랙프라이데이에 버금가는 국내 대표 정기 쇼핑 행사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