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권칠승 중기부 장관 "벤처·스타트업 육성,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 추진"

권칠승 중기부 장관
<권칠승 중기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새해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와 혁신 벤처·스타트업 육성, 중소기업 성장기반 구축 등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권 장관은 신년사를 통해 “2021년을 돌이켜 보면 코로나19 한파로 참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면서 “방역을 위한 거리두기로 그 누구보다 힘들었을 소상공인은 물론이고,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난 등으로 중소벤처기업인도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상황에서도 소상공인들은 방역에 적극 동참해줬고, 중소벤처기업인도 벤처투자 최초 5조원 돌파, 역대 최대 수출 실적 돌파 등 저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중기부는 새해 중소벤처기업인과 소상공인을 위해 정책적인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장은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을 지원하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손실보상 대상과 금액을 확대하고, 경영위기 극복과 디지털 전환 대응 등을 위해 역대 최대인 4조6000억원 규모로 마련한 소상공인 지원사업도 조속히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혁신 벤처와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모태펀드 출자와 함께 복수의결권 도입 등 제도 개편에 속도를 내겠다고 설명했다.

중소기업의 환경변화 대응력을 제고하고, 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권 장관은 “고탄소 업종의 저탄소화, ESG에 대한 인식개선 등 새로운 경영환경에 대한 대응과 사업전환자금 확대 등 신산업 전환도 지원하겠다”며 “대기업과의 생산성 격차 해소, 저탄소화, 디지털화 대응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제조공정의 스마트화도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플랫폼과 소상공인의 상생, 납품단가 연동제 시범도입 등 공정한 거래질서 구축 역시 힘쓸 계획이다.

권 장관은 “호랑이의 기운으로 힘차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기를 다시 한번 기원한다”면서 “중소벤처기업부가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