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테크노파크,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전문위원 간담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남테크노파크(원장 유동국)는 11~12일 전남지역 제조기업 스마트공장의 원활한 보급 및 확산을 위해 전문위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전문위원 간담회에서는 전남지역 196개 선정 도입기업 현장점검 진행 시 필요한 주요 보고서 양식 및 유의사항에 대해 안내했다. 올해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의 예상 일정을 공유하고 작년도 사업절차 문제점들을 논의햐 올해 사업의 원활한 보급·확산을 도모하기 위해 의견을 나눴다.

전남테크노파크는 11~12일 전남지역 제조기업 스마트공장의 원활한 보급 및 확산을 위해 전문위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전남테크노파크는 11~12일 전남지역 제조기업 스마트공장의 원활한 보급 및 확산을 위해 전문위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전남테크노파크는 전남도와 22개 시·군 지자체와 협력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스마트공장 도입기업에 총사업비 중 지방비 30%를 추가 지원해 기업 부담을 완화한 결과, 총지원금 약 273억원으로 527개사를 발굴했다. 이 가운데 196개사에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해 지난해 수요발굴 대비 2.68: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유동국 원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공장 구축 보급 및 확산 사업은 중소기업이 제조혁신을 이루고 기술기반으로 성장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정책”이라며 “기술 전문위원과 함께 중소기업의 제조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순천=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