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자 주도성 강화, 데이터처리는 투명하게'교육부, AI 활용 교육 윤리 시안 공개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교육에 인공지능(AI)을 활용할 때에는 학습자의 주도성을 강화하고 데이터 처리는 투명하게 처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AI는 교육 당사자 간 유대 관계를 공고히 하고 교육의 기회균등을 실현하는 데 활용해야 한다.

교육부는 '인공지능교육 활성화 100인 포럼'을 27일 이화여자대학교 교육관에서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하고 AI 활용 교육 윤리원칙 시안을 공개했다.

교육 현장에서 AI를 활용하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어 교육부는 이대 미래교육연구소와 함께 학생·학부모·교사·연구자·기업인 160명으로 구성된 포럼을 꾸렸다. 이들은 1~2개월마다 인공지능교육 활성화를 위해 논의하고 소통할 계획이다.

1차 포럼에서는 교육에서 인공지능의 안전한 도입과 활용과 교육분야 인공지능 윤리원칙(시안)을 논의했다. 윤리원칙은 '사람의 성장을 지원'을 대원칙으로 9대 세부원칙을 포함했다. △인간성장의 잠재가능성을 이끌어낸다 △학습자 주도성과 다양성 보장 △교육당사자 간 관계를 공고히 유지 △교육 기회균등 실현 △교육공동체 연대와 협력 강화 △사회 공공성 증진에 기여 △교육당사자 안전 보장 △데이터 처리 투명성을 보장 △데이터를 합목적적으로 활용하고 프라이버시를 보호 등이다.

또한, 교육부는 교원의 AI 교육 역량 향상을 위한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AI 활용·개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초중등부터 고등·평생 교육까지 교육 전반을 아우르는 종합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교육을 통해 미래세대가 인공지능시대에서도 주체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라면서 “이번 1차 포럼을 시작으로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바탕으로 인공지능교육 정책 방향과 과제를 논의하고 발전시켜 가겠다”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