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지자체-대학 협력에 올해 2440억원 지원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대학이 협력해 대학교육을 혁신하는 사업에 올해 추가 2개 지역을 선정하고 총 2440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2022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 기본계획을 27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지자체·지역대학 등이 협업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 인재를 양성하고 취창업을 통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충북, 울산·경남, 광주·전남, 대전·세종·충남 등 4개 지역을 선정했으며, 올해 추가 2곳을 더 선정한다. 총 6개 플랫폼에 대해 교육부가 국고 2440억원을 투입하고 지자체는 사업비 30% 이상을 대응해 투자한다. 선정 후에는 5년(3+2)을 지원한다.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고 위기의 지방대학의 살길을 모색하기 위한 사업으로 교육부 사업 중 가장 큰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다.

기존에 선정된 지역에서는 지역 산업계 수요에 맞게 공유대학을 설립해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한 커리큘럼을 공동으로 만들고 지자체는 학생들이 각 대학을 옮겨다니면서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모델을 만들었다. 바이오·헬스에 특화한 충북에서는 관련 데이터를 정보공유시스템을 통해 공유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인력 수요공급 미스매치를 해소하기도 했다.

교육부는 '지역혁신플랫폼'이 지역 내 취·창업 지원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기능 강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 사업이 다른 취·창업 지원 사업과 연계하고 모듈형 교육 등을 활용해 비전공자·재직자·전직자 대상 맞춤 교육을 확대한다. 정보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지역 내 인력 수요 공급 불일치 해소도 지원한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 지역기업 수요를 반영한다. 지역현안 해결 등을 위한 지역혁신 자율과제의 비율도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지역인재 교육-취·창업-정주의 지역인재 양성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와 지역기업, 지역대학 등 지역혁신주체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역할이 중요하다”라면서 “지자체와 지역기업 등이 지역과 학생들을 위한 과제들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지역대학은 지역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할 수 있도록 교육부가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