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軍, '바보같은' 폭탄 사용...쏘면 빗나간다"

목표물에서 빗나간 러시아 토치카 미사일. 트위터 캡처.
<목표물에서 빗나간 러시아 토치카 미사일. 트위터 캡처.>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의 정밀유도무기 시스템이 서방에 비해 훨씬 뒤떨어졌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공대지미사일인 Kh-101과 지상에서 발사하는 탄도미사일인 토치카 등을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 국방부의 한 관리는 “러시아 폭격기 조종사는 지상의 목표물을 신속하게 찾는 능력이 떨어지고, 목표물을 찾아 미사일을 발사한 경우에도 빗나가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앞서 러시아 미사일의 실패율이 60%에 달한다는 분석도 나왔다.

NYT는 이 같은 상황은 러시아의 정밀유도무기 기술이 아직 걸음마 단계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구(舊)소련은 1980년대 중반까지 정밀유도무기 기술 개발에 별다른 관심을 쏟지 않았기 때문에 미국 등에 비해 출발이 늦었다는 것이다.

특히 현재 사용되는 미사일의 경우 실전 배치된 기간이 10년 안팎에 불과하기 때문에 운용 능력이 뒤떨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러시아군은 미사일을 우크라이나의 탱크 등 움직이는 표적 대신 군사시설과 민간 건물 등 고정된 표적에 발사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한편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의 전략 지역인 마리우폴 폭격에도 유도 기능이 없는 재래식 로켓과 포탄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미국 고위 관리는 “그들은 '바보 같은' 폭탄으로 마리우폴을 계속 때리고 있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