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국산 완제기 NATO·EU 신시장 개척 착수

[사진= 한국항공우주산업 제공]
<[사진= 한국항공우주산업 제공]>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동유럽 시장 진출을 가속한다.

KAI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에서 열린 국제방산전시회(IDEB 2022)에 첫 참가해 FA-50을 고등훈련기 및 경공격기 후보로 적극 홍보했다.

슬로바키아 국방당국은 FA-50에 관심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KAI는 슬로바키아 방산협회와 협력을 논의했다.

KAI는 KF-21 전투기, FA-50 경공격기, LAH 소형무장헬기를 전시했다. 슬로바키아를 포함해 폴란드, 체코, 헝가리,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핀란드 등 노후 전투기 대체 수요가 있는 국가들과 면담했다.

KAI는 FA-50 공동 마케팅 파트너인 록히드마틴을 만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유럽연합(EU) 등 시장 특성과 동향 정보를 교류했다. 향후 수출 확대 전략을 공유키로 했다.

FA-50 수출 가능성은 높다. 세계적으로 신냉전에 따른 자주국방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IDEB 전시회는 지난 2006년부터 격년으로 개최되고 있다. 세계 70여개 국방과학기술 기업이 참여한다.

이봉근 KAI 수출혁신센터장 상무는 “FA-50 성능을 개량하면 노후 전투기를 대체 가능하고, 우리나라 공군 전력까지 증강할 수 있다”면서 “경공격기 시장에서 압도적 우위 선점이 가능해져 수출은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