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원통증연구단-티쓰리큐, AI 빅데이터 이용 난치성 통증 연구 MOU

4개 과학기술원 난치성 통증 연구단(단장 정의헌·광주과학기술원 의생명공학과 교수)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기업과 손잡고 AI를 활용한 난치성 통증 연구에 나섰다.

과기원통증연구단은 AI 빅데이터 전문기업 티쓰리큐(T3Q·대표 박병훈)와 난치성 통증 분야 진단 및 치료 관련 빅데이터 수집과 AI 연구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난치성 통증 분야의 임상 및 전임상 데이터에 대한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환경 조성과 빅데이터 기반 AI 기술들을 활용한 연구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의헌 과학기술원 난치성 통증 연구단장(오른쪽)이 박병훈 티쓰리큐 대표와 난치성 통증 분야 진단 및 치료 관련 빅데이터 수집과 인공지능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의헌 과학기술원 난치성 통증 연구단장(오른쪽)이 박병훈 티쓰리큐 대표와 난치성 통증 분야 진단 및 치료 관련 빅데이터 수집과 인공지능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연구단은 난치성 만성통증의 신경학적 기전 규명을 통한 객관적인 진단 및 정밀신경조절 기반 비약물적 치료법 개발에 따른 통증 진단 및 치료 시장 개척을 목표로 지난 2019년 4개 과학기술원 공동연구를 위해 출범했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을 주관기관으로 한국과학기술원(KA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포항공과대학교(POSTECH)와 전남대병원, 양산부산대병원, 연세의대 신촌세브란스병원, 뉴로핏, 비스놉, 특허법인 웰 등 대학·병원·기업이 협력해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티쓰리큐는 빅데이터 통합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AI 생태계를 만드는 빅데이터 전문기업이다. 주요 제품으로는 △AI·빅데이터 통합 실시간 지능화 플랫폼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 일체형 에지 AI 플랫폼 △시뮬레이션 솔루션 △실시간 지능화를 지원하는 통합모니터링 솔루션 등이 있다.

정의헌 단장은 “이번 티쓰리큐와의 산학협력을 통해 첨단 신경과학과 AI 기술을 융합해 난치성 만성통증 임상 적용 및 통증 치료 리빙랩 활성화 등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