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광주과학관, AI 탐구활동 동아리 발대식…본격 활동 시작

국립광주과학관(관장직무대리 전태호)은 인공지능(AI) 과학문화 확산과 인재양성을 위한 AI 탐구활동 지원사업에 선발된 동아리들이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AI 탐구활동 지원사업은 AI 탐구동아리 지원을 통해 AI 기초소양 함양 및 진로탐구를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국립광주과학관이 올해 처음 진행하는 사업이다. 지난 4월까지 호남권역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동아리 모집을 진행해 총 9개의 탐구동아리를 최종 선발했다. 선발된 동아리는 앞으로 6개월 동안 우리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문제를 AI를 활용해 해결해나가는 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국립광주과학관 인공지능 탐구동아리 발대식.
<국립광주과학관 인공지능 탐구동아리 발대식.>

과학관은 △탐구활동 물품지원 △AI 전문가 컨설팅 △방학 중 유관기관 탐방 △AI 강연 및 온라인 강좌제공 △탐구공간 및 장비지원 △과학관 상설전시관 및 어린이과학관 무료입장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동아리 학생들이 AI 역량증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전태호 관장직무대리는 “전 세계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인공지능을 중심으로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상황에서 학생들이 국내 AI기술의 미래를 이끌 AI 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문제를 스스로 탐구해보고 해결해 나가는 것을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광주시의 지원으로 시행되며, 탐구활동을 통해 만들어진 결과물은 10월에 개최하는 과학발명페스티벌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