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친환경 사업 11조 투자…"매출 50조 종합 화학사 도약"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군 총괄 부회장. [사진= 전자신문 DB]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군 총괄 부회장. [사진= 전자신문 DB]>

롯데케미칼이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 사업에 11조원을 투자, 매출액을 50조원까지 확대한다. 탄소 감축 성장과 더불어 지속 가능성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19일 롯데케미칼은 '2030 비전·성장전략'을 발표했다. 슬로건은 '푸른 세상을 향한 앞선 발걸음(Every Step for GREEN)'으로 명명됐다. 신성장 전략은 오는 2030년까지 매출 50조원 달성, 탄소 감축 성장이 목표다.

이를 위해 롯데케미칼은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 사업인 수소와 전지소재, 재활용·바이오플라스틱 부문에서 각각 6조원, 4조원, 1조원 등 총 11조원을 집중 투자한다. 같은 기간 매출액을 5조원, 5조원, 2조원까지 확대한다.

롯데케미칼은 오는 2030년까지 120만톤 규모 청정수소 생산 체제를 구축한다. 혼소 발전을 중심으로 한 국내 수요 증가에 대비해 해외에서 청정 암모니아 도입도 추진한다.

황진구 기초소재사업 대표 겸 수소에너지사업단장은 “국내 수소 유통량 대비 20%, 암모니아 공긍럅 대비 70%를 담당하는 등 수소 사업 최적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면서 “장기·지속 투자로 수소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글로벌 사업 개발 및 도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은 전지소재 부문에서는 양극재, 음극재, 분리막, 전해액 등 리튬이온배터리 소재 사업을 확대하고 차세대 소재 사업을 적극 확대한다. 이를 위한 연구개발(R&D)을 적극 추진한다.

이영준 첨단소재사업 대표 겸 전지소재사업단장은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미국을 중심으로 공급망이 재편되고 있다”면서 “미국 전지소재 사업을 총괄하는 법인을 올해 상반기 내 설립하고 인수합병(M&A)과 합작사 설립, 계열사 간 협업 등을 통해 현지 배터리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은 기존 범용 석유화학과 고부가스페셜티 사업에선 오는 2030년 각각 매출액 20조원, 12조원까지 확대 목표다. 고부가스페셜티와 친환경 사업 비중을 같은 기간 전체 매출 대비 60%까지 늘려 '종합 화학사'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군 총괄 부회장은 “범용 석화 및 고부가 스페셜티 사업을 확대하고 수소와 전지소재, 재활용·바이오플라스틱 등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 개편할 것”이라며 “생산 공장에 대한 탄소포집기술(CCU) 확대 적용과 신재생에너지 도입 등 중장기 투자로 탄소감축 성장까지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