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위기대응특위' 띄운 우상호 ”정책 대안 제시할 것… 위원장엔 김태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경제위기대응특별위원회(경제위기대응특위)를 통해 본격적으로 정책 대안 마련에 나섰다. 아울러 정부·여당의 정치적 공세를 막기 위해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직접 나선다고 밝혔다.

우 비대위원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오늘 두 개의 기구를 발족한다”며 “경제·민생과 강한 야당이라는 두 개의 수레바퀴로 굴러가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우선 민주당은 이날 경제위기대응특위 설치를 공식화했다. 지휘봉은 김태년 전 원내대표가 잡았다. 우 비대위원장은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특별위원회”라며 “다가올 경제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야당의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전문기구”라고 설명했다.

또 “경제통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될 것”이라며 “민주당의 정책과 강력에 기초해서 좋은 대안을 만들어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오섭 대변인도 비대위 이후 취재진과 만나 “고금리·고물가·고환율 탓에 서민 경제가 매우 어렵다. 중산층과 서민의 고통을 덜기 위한 민주당의 방안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하게 될 것”이라며 “미래 신산업을 주도하고 글로벌 경제 질서에 부합하는 정책을 강구하는 내용과 사회·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는 포용성장 등이 중심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민주당은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도 구성한다. 정부와 여당의 정치 공세에 대응하는 위원회다.

우 위원장은 “(정부·여당의) 탄압과 보복에 대응하는 강한 야당이 될 것”이라며 “이 기구는 내가 직접 책임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최강욱 의원의 징계를 둘러싼 당내 분란에도 우려를 표시했다.

최 의원은 지난 4월 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의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한 온라인 회의에서 동료 의원을 향해 성희롱성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최 의원은 지난 20일 밤에 열린 윤리심판원회의에서 '당원자격정지 6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이후 최 의원의 징계를 둘러싸고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해 정청래·안민석 의원 등이 저마다 생각을 밝힌 탓에 현재 민주당은 다소 혼란한 상태다.

우 위원장은 진화에 나섰다. 우 위원장은 “나도 개인적으로 최 의원에 대한 개인적인 소회가 있다”면서도 “윤리심판원의 결정은 존중돼야 한다. 비대위는 윤리심판원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이후 일부 국회의원들에게 경고장을 날렸다. 우 위원장은 “이 문제로 당내 구성원이 찬반으로 나눠 분란을 시작하는 모습은 국민들이 볼 때 바람직하지 않은 문제”라며 “개인적인 판단은 다르게 할 수 있지만 공개적으로 이를 노출하고 지지자들을 격돌하게 하는 건 자제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최기창기자 mobydi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