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정보보호산업협의회 발족... 지역 첫 보안전문 협회

부산정보보호산업협의회 발족식에서 이동범 KISIA 회장, 정문섭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오른쪽 다섯번째, 네번째)이 협의회 관계자들과 부산정보보호산업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부산정보보호산업협의회 발족식에서 이동범 KISIA 회장, 정문섭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오른쪽 다섯번째, 네번째)이 협의회 관계자들과 부산정보보호산업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정보보호산업계 처음으로 지역에 거점을 두고 지역기업 이익을 대변하는 지역 정보보호협회가 출범했다.

부산정보보호산업협의회(회장 곽영호 아이티윈 대표)와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회장 이동범)는 22일 동서대 센텀캠퍼스에서 '부산정보보호산업협의회 발족식'을 열고 협의회 출범과 KISIA 첫 지회 결성을 알렸다.

부산정보보호산업협의회는 아이티윈, 리얼시큐, 시큐어월, 시스로그, 나래솔루션, 스마트뱅크 등 부산 지역 10개 정보보호 기업이 참여했다. 회장사는 아이티윈, 수석 부회장사는 리얼시큐가 맡았다.

협의회와 KISIA는 올해 부산 중점사업으로 과기정통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정보보호 클러스터' 부산 유치와 구축을 추진한다. '정보보호 클러스터'는 2017년 정보보호 스타트업 발굴·성장 및 기업 지원 등을 목적으로 경기도 판교에 구축됐고 지난해부터 KISIA가 전담 운영하고 있다.

과기정통부와 KISA는 내년에 공모를 통해 '지역 거점 정보보호 클러스터'를 선정할 계획이다.

협의회는 이와 더불어 지역 대학 및 기관과 협력해 지역 정보보호 전문인력 양성도 중점 추진한다.

곽영호 회장은 “우선 부산 지역기업, 대학, 행정기관, 혁신기관 등과 정보보호 분야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 이를 기반으로 디지털융합 보안기술 개발, 보안 전문인력 양성 등 지역기업 경쟁력을 강화할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면서 부산을 포함한 동남권 정보보호 산업 활성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범 KISIA 회장은 “부산정보보호산업협의회는 KISIA의 첫 번째 지부이자 첫 지역 정보보호기업 협의체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며 “에코델타시티를 비롯한 부산의 대형 프로젝트에 사이버보안이 필수이기에 이번 협의회 발족과 운영에 시와 유관 기관, 대학의 적극적 관심과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