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 호박마차?...미국서 1톤 넘는 초대형 호박 수확

미네소타 출신 트레비스 진저가 10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하프문베이에서 열린 호박 컨테스트에서 자신이 수확한 초대형 호박(1161.2㎏)으로 1위를 차지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유튜브 Associated Press 채널 갈무리
<미네소타 출신 트레비스 진저가 10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하프문베이에서 열린 호박 컨테스트에서 자신이 수확한 초대형 호박(1161.2㎏)으로 1위를 차지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유튜브 Associated Press 채널 갈무리>

미국에서 무게가 1.1t이 넘는 초대형 호박이 수확됐다.

11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인근 하프문베이에서 10일 열린 세계 호박 컨테스트에서 미네소타 어노카의 원예 교사인 트래비스 진저가 출품한 호박이 무게 2560파운드(1161.2㎏)로 1위를 차지했다.

유튜브 Associated Press 채널 갈무리
<유튜브 Associated Press 채널 갈무리>

진저는 대회에 나오기 위해 거대 호박을 싣고 대회장까지 꼬박 35시간을 운전했다. 그는 "올해 봄 미네소타의 호박 작황이 좋지 못했지만 이렇게 큰 호박이 자라게 됐다"라며 "마치 세발자전거로 투르 드 프랑스 대회에서 우승한 것과 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진저의 호박은 미국에서 생산된 가장 무거운 호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다만 이는 세계기록에는 미치지 못했다. 기네스협회에 따르면 세계기록은 작년 이탈리아 농부가 생산한 호박으로 무게는 2702파운드(1225.6㎏)에 달한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