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드라이브]쏘나타 디 엣지 ‘일자 눈썹’ 강인함…‘알짜 기능’ 채웠다

전장 4910㎜·높이 1445㎜ 넉넉
‘심리스 호라이즌 램프’ 최초 적용
파노라마 커브드 디스플레이 눈길
지문인식·엔터테인먼트 기능 무장

“현대자동차의 대표 중형 세단 ‘쏘나타’가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은 지난 3월 국내 최대 모빌리티 전시회 ‘서울 모빌리티쇼’ 행사에서 “‘쏘나타 디 엣지’는 독보적 상품성을 갖춘 차”라며 쏘나타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쏘나타 디 엣지는 2019년 3월 출시 이후 4년 만에 신차 수준의 디자인 변경으로 돌아왔다. 신차 소식 없이 단종설이 나돌던 쏘나타가 국내 최장수 ‘국민 세단’으로 명예회복을 노린다.

현대차 ‘쏘나타 디 엣지’
현대차 ‘쏘나타 디 엣지’

시승을 통해 체험한 쏘나타 디 엣지는 디자인 면에서 이전 8세대보다 강인한 인상을 안겼다. 현대차의 고성능 ‘N브랜드’로 달리는 터보 힘과 성능 면에서 세계적 스프츠카 브랜드 람보르기니 ‘우르스’에 버금갈 정도로 강력한 승차감을 자랑했다. 경기도 파주 헤이리 마을 일대에서 쏘나타 디 엣지를 타봤다.

쏘나타 디 엣지는 쏘나타 1세대(Y1), 쏘나타 디 엣지까지 완전변경에 가까운 대대적 수술을 감행한 신차급 부분변경 모델이다. 쏘나타 8세대(DN8)에서 세대별 진화를 거쳐 한국을 대표하는 중형 세단이라는 인상을 심어주기 충분했다. 덕분에 첫 인상은 쏘나타가 맞는지 의심이 갈 정도였다.

쏘나타 디 엣지는 전장 4910㎜의 높이 1445㎜를 바탕으로 날렵하고 직선적인 인상 자체가 시선을 빼앗기 충분했다. 현대차의 그랜저, 스타리아 등 회사의 상징인 일자 눈썹과 두 사람이 악수하는 H엠블럼이 인상적이다. 현대차는 일자 눈썹 구현을 위해 신차에 적용된 ‘심리스 호라이즌 램프’로 불리는 수평형 LED 램프를 쏘나타 디 엣지에 처음 적용했다. 후면에도 디자인 핵심인 H형상의 수평형 램프인 H라이트가 장착됐다. 전면의 수평형 램프와 함께 쏘나타에 대한 현대차의 의지를 더했다.

쏘나타 디 엣지 내부
쏘나타 디 엣지 내부

운전석 실내에 들어가자 디자인이 눈길을 끌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운전자 드라이빙 경험에 초첨을 맞춰 설계한 스마트 공간이다.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한 눈에 들어왔다. 형제·경쟁 차종인 기아 세단 ‘K5’에 적용했던 커브드 디스플레이로 12.3인치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계기반을 하나로 연결해 운전석의 시인성을 높였다. 여기에 지문 인식 기능도 제공된다. 내비게이션 화면으로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기능도 눈에 띄었다. 날씨뿐 아니라 농구·축구·골프의 국내외 경기 결과를 실시간으로 안내했다.

기존 모델에서는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있었던 변속 레버가 운전대 뒤 오른쪽 아래로 들어가 자율주행 기반 전기차에 앉아있는 느낌을 들게 했다. 원래 변속 레버 자리에는 무선 스마트폰 충전기가 설치됐다. 아이폰뿐 아니라 삼성전자 갤럭시 울트라 시리즈도 들어갈 수준의 공간이 활용됐다. 뒷자석 공간도 여유로웠다. 세단이지만 무릎을 펴고도 남는 정도의 넉넉한 공간이 확보됐다.

운전대를 잡고 달려봤다. 시승한 쏘나타 디 엣지는 2.5 터보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최고출력 ‘290마력’, 최대토크 ‘43kg·m’의 동력 성능을 제공한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와 고속도로 주행보조, 후측방 충돌경고, 충돌방지 보조 기능을 기본화해 운전이 더욱 쉬워진 느낌을 줬다.

고속도로에서는 차선을 밟을 때마다 ‘삑삑’ 알람이 울리며 주의를 줬다. 파주 고속도로를 달려 확인 해보니 연비는 10km/ℓ였다. 최고 연비는 11km/ℓ다. 고출력 엔진 치고는 나쁘지 않았다.

쏘나타 디 엣지 후면
쏘나타 디 엣지 후면

액티브 사운드를 켜고 달리니 스포츠카를 탄 느낌이었다. 고속도로를 달릴때 쾌감을 온몸에 느낄수 있었다. 다만 운전시 대화를 나누면 소리 울림이 존재한다. 혼자만의 주행을 즐기고 싶을때 어울릴 듯 싶었다.

색상에 대한 아쉬운 점도 보인다. 에어로 실버 매트를 포함해 세레니티 화이트펄, 그레이 메탈릭, 녹턴 그레이 등 총 8가지다. 실내 색상은 블랙, 그레이지, 카멜, 네이비인데 새로 나온 에어로 무광 실버 매트에 맞는 색상을 구하기 쉽지 않아 보였다. 신차 출시와 함께 신규 색상을 기대했던 소비자라면 고민이 될 수 있다.
가격은 2850만원대로 1.6 가솔린 터보 가격은 2854만원부터, 2.5 터보 가솔린 가격은 3888만원부터 시작한다. 여러 주행 보조 기능으로 주말 장거리 여행을 하는 4인 가족 패밀리카뿐 아니라 날렵한 디자인으로 20대 직장인에게도 알맞은 세단으로 인식된다. K5는 2.0 가솔린이 2400만~3205만원, 1.6 터보가 2479만~3284만원에 판매된다. K5보다 시작가가 높았던 기존 모델과 마찬가지로 신형 쏘나타도 300만원 이상 비싸게 책정됐다. 차량용 원자재 가격 인상과 같은 외부 요인이 영향을 줬다.

쏘나타 디 엣지
쏘나타 디 엣지

김지웅 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