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엔데믹 이후 다시 고개 드는 침입 범죄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침입범죄 발생 고객 유형침입범죄 발생 시간대

코로나19 확산 이후 주춤했던 침입 범죄가 엔데믹에 들어선 뒤 다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에스원의 '여름 휴가철 범죄 동향'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코로나19 여파로 침입 범죄가 연평균 25.8% 감소했으나, 올해 상반기 엔데믹 전환 후 전년 대비 15.2% 증가했다.

에스원 제공
에스원 제공

여름 휴가철(7월 둘째 주~8월 셋째 주) 침입 범죄가 가장 많이 일어난 시기는 8월 첫째 주와 둘째 주(42.5%)로 나타났다. 시간대를 보면 자정부터 새벽 6시까지 새벽시간대(65.8%)가 가장 높았다. 이어 오전 시간대(6∼12시, 13.5%), 오후 시간대(12∼18시, 7.2%)가 뒤를 이었다.
침입 장소 분석 결과, 마트·편의점·의류점 등 일반 매장(44.2%)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음식점(26.1%), 사무실(7.2%) 순이었다. 침입 범죄 대다수(78.5%)가 현금을 노린 범죄였다. 특히 현금을 노린 범죄의 88.2%가 100만원 이하의 소액을 노린 것으로 조사됐다.

에스원 제공
에스원 제공

조재학 기자 2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