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I 기반 B2B 사업 확대…AICC·카피라이터 출시

SKT 직원들이 AI 컨택센터 서비스 'SKT AI CCaaS'를 운영하고 있는 모습
SKT 직원들이 AI 컨택센터 서비스 'SKT AI CCaaS'를 운영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기반 기업간거래(B2B) 사업을 확대한다.

SKT는 올인원 구독형 AI컨택센터(AICC) 서비스 'SKT AI CCaaS'와 광고문구를 자동으로 생성하는 'AI 카피라이터'를 출시했다.

SKT AI CCaaS는 콜 인프라부터 상담 앱, AI 솔루션, 전용회선, 상담인력, 시스템 운영대행 등 AICC를 운영하는데 필요한 모든 솔루션을 올인원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고객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하는 음성인식 기술과 자동응답 AI챗봇·콜봇, 상담 후처리 지원 기술 등이 적용된다. 구축형(온프레미스)과 달리 별도 인프라 구축이 필요없는 클라우드 기반 월정액 구독형 상품이다.

첫 기업 고객으로 SK렌터카 AICC 사업을 수주했다. SKT는 기업 고객이 원하는 기능과 솔루션을 모두 포함한 올인원 형태로 SK렌터카 AICC를 구축할 계획이다.

'AI 카피라이터'는 거대언어모델(LLM)을 기반으로 수 초 만에 광고나 프로모션 문구를 제작하는 생성형 AI 서비스다. 서비스명, 고객 연령, 마케팅 채널 등 간략한 정보만 입력하면 효과적 프로모션 문구를 즉각 만들어준다. 월 수만건 이상의 광고문구를 생성할 수 있으며 고객사 플랫폼에 즉시 연동 가능하다.

회사는 SK스토아·베네피아 등을 AI 카피라이터 고객으로 확보하며 B2B 영역에서 AI 사업의 가시적 성과 창출에 나섰다.

이규식 SKT AI 컨택사업 담당은 “업무 효율성 제고나 생산성 확대를 위해 기업이 AI를 도입하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AICC나 AI 카피라이터와 같이 기업 요구에 맞는 다양한 AI 서비스를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