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노인복지관에 AI 기반 어르신 전용 헬스장 구축

강남구 AI 기반 스마트피트니스센터. 사진=서울 강남구청 제공
강남구 AI 기반 스마트피트니스센터. 사진=서울 강남구청 제공

서울 강남구가 논현노인종합복지관에 인공지능(AI) 기반 헬스기구를 갖춘 '스마트 피트니스센터'를 조성하고 17일 개소식을 연다.

강남구는 기존 건강관리실로 쓰던 공간을 리모델링해 쉽게 근력운동을 할 수 있는 어르신 전용 헬스장을 구축했다. 전국 최초로 AI 기반 스마트 운동기구를 전면 도입해 운동 효과를 높이게 한 것이 특징이다.

AI 기반 7개 상·하체 근력 운동기구에는 각각 모니터가 달려 있다. 운동하는 사람이 힘을 주거나 무게를 버티면 모니터에 그래프가 나타나 자신에게 맞는 중량을 시각적으로 파악 수 있다.

고령층에 맞춰 안전성에 신경 썼다. 일반 헬스 기구와 달리 사람이 직접 무거운 무게추나 원반으로 중량 조절을 하지 않고, AI가 그날 운동자 상태에 맞게 자동으로 중량을 조정해준다. 운동 후에는 운동량, 몸의 균형상태, 근기능 상태 등 개인별 데이터를 제공한다.

노인스포츠지도사 자격증을 보유한 헬스트레이너가 상주해 운동기구 사용법을 알려준다. 개인별 체지방·근육량·질병력을 평가하고 맞춤형 운동 처방까지 제공한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AI 기반 스마트피트니스센터는 초고령사회에서 요구하는 어르신 전용 운동시설의 롤모델이 될 것”이라며 “어르신이 자주 찾는 복지관·경로당 등의 기능과 구조를 개편해 운동과 여가를 즐길 수 있는 복합편의시설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명희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