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최초 기록 쏟아낸 북미 투어

사진=빅히트 뮤직
사진=빅히트 뮤직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세 번째 월드투어의 미국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는 지난달 14일(이하 현지시간) 터코마를 시작으로 18일 오클랜드, 21~22일 로스앤젤레스, 26일 휴스턴, 29일 애틀랜타, 6월 1~2일 뉴욕, 5~6일 로즈몬트, 8일 워싱턴 D.C.에서 'TOMORROW X TOGETHER WORLD TOUR ACT : PROMISE' 북미 공연을 개최하고 14만여 관객과 만났다.

지난해 북미 스타디움 공연장에 입성했던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번 투어에서도 오클랜드-앨러메다 카운티 콜리세움(Oakland-Alameda County Coliseum)과 휴스턴의 미닛 메이드 파크(Minute Maid Park) 등 2곳의 스타디움 경기장을 방문했다.

특히 이곳은 이제껏 K팝 콘서트가 열린 적 없는 공연장으로,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처음으로 발을 디뎠다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를 갖는다.

또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2회 공연을 매진시킨 최초의 K팝 가수가 됐다. 매디슨 스퀘어 가든은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 롤링스톤스(The Rolling Stones),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등 당대 내로라하는 아티스트들이 거쳐 간 공연장으로도 알려져 있다.

본공연에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열정적인 라이브 퍼포먼스와 색다른 편곡, 다양한 콘셉트의 무대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국악 버전으로 편곡한 'Sugar Rush Ride'를 비롯해 폭발적인 록 감성을 보여준 'Growing Pain'과 '동물원을 빠져나온 퓨마', 치명적인 매력의 'The KILLA (I belong to you)'(수빈, 연준)와 청춘의 에너지가 느껴지는 'Quarter Life'(범규, 태현, 휴닝카이) 등 상반된 분위기의 무대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또한 북미 투어에서는 신나는 멜로디와 위트 있는 응원법으로 현지 팬들의 사랑을 받는 'Cat & Dog (English ver.)'을 세트리스트에 추가해 큰 함성과 떼창을 끌어냈다.

이 외에도 이들은 스팅(Sting)의 'English Man in New York'과 퀸(Queen)의 'We Will Rock You' 등 현지의 인기 곡을 짧게 가창하고, NHL(북미아이스하키리그) 뉴욕 레인저스와 NBA(미국 프로농구) 시카고 불스 등 공연 지역을 연고지로 둔 스포츠팀의 재킷을 무대 의상으로 착용하는 센스를 발휘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어떤 노래든 함께 춤추고 따라 불러 주시는 모습을 보고 정말 행복했다. 다시 한번 우리의 행복은 모아(MOA. 팬덤명)라는 것을 느꼈다. 이 행복을 지키고 모아에게 자랑스러운 가수가 되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하고 달려가겠다. 비록 (미국에) 자주 오지는 못하지만 한 번 올 때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드릴 것을 약속하겠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한편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오는 7월 일본에서 세 번째 월드투어의 열기를 이어간다. 이에 앞서 오는 15일 인천 영종도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에서 열리는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Weverse Con Festival)에 참석한다.

전자신문인터넷 최현정 기자 (laugardag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