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서울반도체, '마우저'에 두 번째 특허소송 제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반도체가 전자부품 유통업체 마우저일렉트로닉스에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마우저를 상대로는 두 번째 특허 소송이다.

서울반도체는 대만 에버라이트가 제조한 발광다이오드(LED) 제품을 판매하는 전자부품 유통기업 마우저를 상대로 독일 뒤셀도르프 법원에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25일 밝혔다. 서울반도체는 법원에 침해 금지 처분과 판매품 전량 회수·파기를 요청했다.

[IP노믹스]서울반도체, '마우저'에 두 번째 특허소송 제기

이번 소송 쟁점은 에버라이트 주력품인 미드파워 패키지 LED 특허다. 해당 특허는 LED 소자 광추출 성능 향상을 위해 미드파워 및 고출력 LED 제품에 널리 사용하는 기술이다. 서울반도체 관계자는 에버라이트 제품에 대한 잇단 소송에 대해 “국제 시장에서 중소기업 생존에 직결되는 지식재산권이 존중받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특허소송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답했다. 에버라이트는 서울반도체 외에 다른 LED 기업으로부터도 미국, 일본, 독일 등에서 특허 침해로 피소된 상황이다.

서울반도체는 앞서 3월에도 마우저에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소송에서는 고출력 LED 특허가 문제였다.

남기범 서울반도체 중앙연구소 부사장은 “LED 시장이 커지면서 특허 침해로 외형을 키우는 기업들이 있지만, 이는 명백한 불공정 행위”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더욱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나유권 IP노믹스 기자 yk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