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 재단, 한컴시큐어와 맞손…'팬텀 플랫폼' 보안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병익 팬텀 재단 대표(왼쪽 세 번째)와 노윤선 한컴시큐어 대표(네 번째)가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안병익 팬텀 재단 대표(왼쪽 세 번째)와 노윤선 한컴시큐어 대표(네 번째)가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팬텀 재단(대표 안병익)이 국내 보안업계 대표 기업 한컴시큐어(대표 노윤선)와 업무 협약을 맺었다.

팬텀 재단은 3세대 블록체인 인프라 스트럭처 개발 프로젝트다. 푸드테크 기업 식신과 한국푸드테크협회가 참여한다. 오라클(ORACLE), 소프트뱅크커머스코리아, 포스뱅크, KG모빌리언스도 공동 개발 및 파트너사로 활동 중이다.

이번 협력에 따라 3세대 블록체인 팬텀(FTM) 플랫폼에 한컴시큐어 '블록체인 시큐리티 스위트'를 적용한다. 블록체인 기반 인증 솔루션이다.

두 회사는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사업 협력에 나선다. 팬텀 메인넷 플랫폼과 한컴시큐어가 추진하는 신사업을 연동,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팬텀코인은 최근 홍콩 최대 거래소 BIBOX를 통해 첫 상장을 마쳤다.

안병익 팬텀 재단 대표는 “국내 보안업계의 선두주자인 한컴시큐어와 협력을 공고히 다질 것”이라며 “다각적인 서비스 모델을 개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