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화이트리스트 배제 강행] 靑 "아베내각 결정, 깊은 유감…TF 설치해 신속 대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와대는 2일 일본 정부가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각의를 열어 한국을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그동안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협의와 대화 의사를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대화와 소통을 통한 문제 해결에 끝까지 열린 자세로 임해왔음을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앞으로 우리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단호한 자세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개최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관계 장관 합동브리핑을 통해 종합적 대응 방안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는 앞으로 화이트리스트 제외 관련 상황을 점검·관리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와 상황반을 설치해 긴밀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화이트리스트 상황반은 김상조 정책실장이, TF팀은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이 각각 수장을 맡는다. 상황반이 대외적인 상황과 국내 대응 정책 등을 총괄, 분석 판단하고, TF팀이 이를 실행하게 된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