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드라이브]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세단급 승차감 갖춘 스마트 SUV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모두 가질 순 없을까.”

승용차 시장 수요가 세단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높은 차고와 넓은 시야, 우수한 공간 활용성을 앞세운 SUV가 인기를 얻고 있지만, 안락한 승차감이나 정숙성 만큼은 세단이 앞선다.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이번에 시승한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는 세단과 SUV를 놓고 고민했던 이들에게 잘 어울린다. 볼보는 '스웨덴의 척박한 자연환경에서 강력한 주행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자동차'를 콘셉트로 V90 크로스컨트리를 개발했다. 전천후 주행성능을 갖춘 차량을 원하는 고객 요구에 귀 기울인 결과물이다.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첫인상은 커다란 덩치를 강조하는 SUV와 달리 깔끔하면서 날씬한 몸매가 인상적이다. 세단과 SUV 중간 정도 차고에 시원하게 뻗은 긴 차체에 눈에 들어온다. 19인치 휠이 들어갈 만큼 커다란 휠 하우스는 온·오프로드에서 강력한 주행성능을 표방하는 이 차의 성격을 말해준다.

전면은 토르의 망치로 불리는 T자형 LED 헤드램프, 아이언마크를 넣은 세로형 그릴, 곡선미를 강조한 리어램프 등 볼보 브랜드의 최신 디자인 정체성을 반영했다. 앞뒤 범퍼 하단에는 차체를 보호하는 플라스틱 재질의 스키드 플래이트를 장착해 SUV 느낌을 살렸다.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9인치 세로형 디스플레이.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9인치 세로형 디스플레이.>

실내 구성은 기존 볼보 S90, XC90 등 90 클라스터 모델들처럼 북유럽 제품 특유의 인간 중심 디자인을 적용했다. 센터패시아에는 태블릿 PC를 닮은 9인치 세로형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스마트폰 화면을 조작하듯 자연스럽게 내비게이션과 오디오 등을 제어할 수 있다.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트렁크 공간.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트렁크 공간.>

앞좌석과 뒷좌석 어느 곳에 앉아도 공간은 넉넉하다. 차체 크기는 전장 4940㎜, 전폭 1880㎜, 전고 1545㎜이며 축간거리(휠베이스)가 2941㎜에 달해 여유로운 공간을 확보했다. 부드러운 촉감을 지닌 나파 가죽으로 시트를 제작했고, 천연 나무 재질 월넛 우드 트림으로 고급스럽게 실내를 꾸몄다. 트렁크 용량은 560ℓ로 2열 좌석을 모두 접으면 최대 1526ℓ까지 확장할 수 있어 주말 레저용으로도 손색이 없다. 발을 움직여 자동으로 트렁크를 여는 핸즈프리 테일게이트 기능도 갖췄다.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실내.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실내.>

시승차는 V90 크로스컨트리 라인업 가운데 가솔린 엔진을 얹은 T5 프로 트림이다. 파워트레인은 2.0ℓ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 기어트로닉 변속기를 조합했다. 최고출력은 254마력, 최대토크는 35.7㎏·m로 배기량 대비 넉넉한 힘을 지녔다. 일반 SUV와 비교해 차고가 낮은 데다 가솔린 엔진 탑재로 진동과 소음 등 정숙성이 우수하다. 승차감만 놓고 보면 가솔린 세단이 부럽지 않다.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고속도로에 진입해 속도를 높였다. 높은 출력과 토크는 아니지만 제한 속도인 시속 100㎞/h까지 거침없는 가속 반응을 보여준다. 정지 상태에서 100㎞/h 도달 시간은 7.4초로 날렵한 편이다. 추운 날씨에도 도로와 밀착된 듯 안정적 접지력과 정확한 핸들링 감각이 돋보였다. 이 차는 스웨덴 할덱스의 5세대 AWD 기술을 기반으로 한 사륜구동 시스템을 장착했다. 날씨나 지형 등 도로 변화에 따라 차량 동력을 분배해 사고 위험을 줄이고, 부드러운 핸들링 감각도 제공한다.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한적한 도로에서 반자율 주행 기능인 파일럿 어시스트 II를 사용해봤다. 기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에 방향 조종 기능을 추가한 최신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 최대 140㎞/h까지 직선과 완만한 곡선에서 차선 이탈 없이 달릴 수 있게 돕는 기술이다. 운전대 좌측 버튼을 누르면 전방에 감지되는 차량 없이도 차량이 지정한 속도까지 차선과 차간거리, 속도를 유지한다.

다만 차선이 불분명한 구간이나 코너가 급격한 구간에선 자동으로 기능이 해체되므로 주의가 필요했다. 차선을 인식할 수 없는 경우 조향 지원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고, 속도와 거리제어만 유지하다가 차선을 다시 인식하면 자동으로 재작동한다.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도로 상황과 선호도에 따라 주행 모드도 선택할 수 있다. 연료 효율을 향상시켜주는 에코 모드, 일상 주행에 유용한 컴포트 모드, 역동적 주행을 즐길 수 있는 다이내믹 모드, 험지 주행에 적합한 오프로드 모드, 운전자 선호도에 따라 주행환경을 설정할 수 있는 인디비주얼까지 5가지 주행 모드를 지원한다.

안전의 대명사 볼보답게 기본 안전장비도 훌륭하다. 모든 트림에 기본 장착되는 인텔리세이프 시스템은 긴급제동장치인 시티 세이프티를 비롯해 충돌회피 지원 기능, 도로 이탈 보호 시스템, 액티브 하이빔 컨트롤 II로 구성됐다.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도심과 고속도로를 포함해 100㎞를 달린 후 연비는 약 11㎞/ℓ를 기록했다. 사륜구동 시스템을 탑재하고 공차중량이 1875㎏에 달하는 등 차체가 무거운 편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무난한 수치다. 시승차인 V90 크로스컨트리 T5 프로 가격은 7390만원이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