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 자사주 1만주 매입…'책임경영' 선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이 자사주를 매입하며 책임경영을 선언했다. 주요 임원들도 자사주 매입으로 주가 방어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
<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

금호타이어는 14일 전자공시를 통해 전 사장이 지난 7일 자사주 1만주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김상엽 영업마케팅본부장도 같은 날 자사주 7000주를 매입했다. 주요 임원들도 자사주 매입에 동참하고 있어 관련 공시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금호타이어는 주요 임원 자사주 매입과 관련해 실적 개선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자 주가 방어에 대한 적극적 행동 실천으로서 책임경영에 대한 강한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금호타이어 매각 이슈 여파로 지난 2016년 4분기 이후 영업손실을 겪어왔으나 2018년 더블스타 투자유치를 기점으로 실적 반등 기반을 다져왔다. 경영 정상화 노력으로 지난해 2분기에 10분기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이후 3분기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2019년 연간실적 역시 흑자를 달성이 유력하다.

견조한 실적 성장에도 글로벌 자동차 업계 침체와 미·이란 충돌, 코로나 19 사태 등 대외 악재로 금호타이어 주가는 단기간 과도하게 하락하며 고전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아 매출 확대를 통한 실질적 영업이익 달성의 원년으로 삼을 계획이다.

금호타이어는 관계자는 “전 사장을 필두로 임원들이 경영진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자사주를 매입했다”면서 “앞으로도 회사 주가가 실적 개선에 따른 합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