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소외계층 대학원생에 '희망다솜장학금' 전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교보생명, 소외계층 대학원생에 '희망다솜장학금' 전달

교보생명은 희망다솜장학생 가운데 대학원에 진학한 우수 인재를 선발해 '교보생명 희망다솜대학원장학금'을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교보생명은 교보교육재단과 함께 2003년부터 소외계층 청소년들이 미래를 향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희망다솜장학사업을 펼치고 있다.

매년 보육원, 저소득층 가정 새내기 대학생 20여명을 선발해 졸업할 때까지 학자금을 지급하고, 성적이 우수한 학생에게는 별도의 성적우수장학금도 준다.

교보생명이 18년째 희망다솜장학사업을 이어가며 배출한 장학생은 380여명으로, 지금까지 지원한 금액은 50억원에 이른다.

지난해부터는 대학원생도 장학금을 받을 수 있도록 수혜대상을 확대했다. 희망다솜장학생 출신 인재 가운데 매년 2~3명의 대학원생을 선발해 석사학위 기간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선발된 이들 중에는 어린 시절 역경을 딛고 세계적인 음악가를 꿈꾸는 정현우 씨(가명, 25세)도 있다. 희망다솜장학생(14기) 출신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비올라를 전공한 정 씨는 국내외에서 다양한 연주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엔 세계적인 마에스트로인 오자와 세이지가 이끄는 뮤직 아카데미 오디션에 합격해 아시아 각국의 실력 있는 연주자들과 일본 투어 연주회를 하기도 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