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상공인-공공기관 연결 '온라인마켓' 오픈..."연 1조원 마켓으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시가 온라인쇼핑몰 '서울시 소상공인 공공마켓'을 오픈했다고 21일 밝혔다. 소상공인과 공공기관이 거래할 수 있는 지자체 최초 전용 마켓이다.

서울에 소재한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판매자로 등록해 판로를 확대할 수 있다. 잠재 소비자는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공사, 출연기관, 학교, 복지시설 등 7000여 개가 넘는 시 공공기관이다.

서울시, 소상공인-공공기관 연결 '온라인마켓' 오픈..."연 1조원 마켓으로"

이들 기관의 한 해 평균 공공구매 금액은 총 9조원에 달한다. 이 가운데 '소액구매'(2000만원 이하)는 연 1조3000억원 정도다. 사무용품부터 컴퓨터 등 전자기기, 가구, 청소용역, 공사까지 총 1만2000여종 제품과 서비스가 거래되고 있다.

서울시를 비롯해 7000여개 공공기관은 현재도 서울시내 공공기관은 전체 소액구매 중 연 2000억원 이상을 소상공인 제품으로 구매한다. 시는 이번 '소상공인 공공마켓' 오픈을 계기로 소상공인 제품 공공구매를 활성화해 연 1조원 규모로 확대해나간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판매자(소상공인)와 구매자(공공기관) 지원 서비스도 가동한다. 거래에 필요한 행정서식이 시스템 내에서 자동 생성해 불필요한 서류작업을 간소화 시켰다.

입점~운영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현장 컨설턴트 상담센터'를 개소하고, 50명으로 운영하는 '전담 컨설턴트'를 배치했다.

입점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중소기업 현황정보 사이트에서 소상공인 확인서를 발급받고, 사업자용 범용 공인인증서만 준비하면 홈페이지에서 간단하게 업체 등록을 할 수 있다. 도움이 필요한 경우 상담센터로 전화하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컨설턴트가 직접 찾아가 필요한 서류준비와 신청절차, 상품등록, 운영방법을 알려준다.

마켓에 상품을 등록한 후에는 거래요청-납품-대금결제에 이르는 전 과정이 자동 시스템으로 관리된다.

공공기관에서 거래를 요청하면 먼저 판매자에게 문자로 통보해주고, 문자를 받은 판매자는 관리자페이지에 들어가 상세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진행단계에 따라 공공기관에 제출해야 하는 필수서류는 관리자 페이지 내에 자동 생성돼 간단하게 입력만 하면 거래에 필요한 서류가 완성된다. 필요시 즉시 기관에 발송할 수 있다.

공공기관들은 자치구별 판매자 검색기능을 통해 관내 소상공인 업체와 제품을 간편하게 검색할 수 있도록 했다. 빠른 배송이나 정기적인 사후관리가 필요한 제품과 서비스 구매 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동일상품 가격비교도 클릭 한번으로 가능하며, 최근 1년간 실제 거래가격도 확인 할 수 있다.

장애인기업, 사회적기업, 여성기업, 녹색제품 등 판매자별 인증사항도 검색이 가능해 기관별 구매실적 관리에 활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공공마켓 구매 건에 대해 분야별 구매 실적 등을 집계해 기관별로 정기적으로 데이터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소상공인과 공공기관을 연결하는 전용 온라인쇼핑몰을 통해 현재 연간 2000~3000억원 수준인 소상공인 대상 공공구매를 1조원까지 늘리는 것이 목표”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는 공공기관이라는 판로 개척을 지원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 동시에 공공기관 예산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