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이스트소프트, 고졸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부총리, 고졸채용 비대면 사전면접에 명예면접관으로 참여
이스트소프트, SW·AI 콘텐츠 직업계고에 제공

교육부는 이스트소프트(대표 정상원)와 21일 정보통신(IT) 분야 고졸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스트소프트는 백신 소프트웨어 '알약'으로 알려진 IT 중소기업으로,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스트소프트는 소프트웨어(SW), 인공지능(AI), 화상수업 등 관련 콘텐츠와 전문가 정보를 시도교육청과 직업계고에 제공하기로 했다. 직업계고 학생들의 직무역량 강화를 위해서다. 교육부와 이스트소프트는 IT 분야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한 직무교육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고, 이를 전국의 직업계고로 확산한다.

교육부는 세액공제, 은행 금리우대, 공공입찰 가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이 회사를 선도기업으로 지정한다.

업무협약에 앞서, 이스트소프트의 직업계고 졸업예정자 채용을 위한 비대면 사전면접이 진행되기도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일일 명예면접관으로 참여했다.

면접에 이어 간담회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직업계고 졸업생들은 “학교에서 배운 수업과 현장실습 경험 등으로 입사 초기 회사 적응에 무리는 없었지만, 앞으로 후진학 프로그램을 통해 진학할 수 있는 기회도 확대되어 일과 학업을 병행한다면 역량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트소프트 대표이사는 “IT 기업의 가장 소중한 자산은 기술인재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학력 중심이 아닌 역량 중심의 인사제도를 활용하여 성과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오늘의 업무협력을 계기로 앞으로도 학력이 아닌 능력으로 인재를 선발하고 육성하는 기업이 더 많아질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협력하는 등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