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카티비, 하이브리드 영상 서비스 제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 오르카티비 제공
<사진 = 오르카티비 제공>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운영하는 ICT-문화융합센터의 입주기업인 오르카티비(대표 박기영)는 행사를 온·오프라인 실시간 중계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영상 서비스를 구현했다고 7일(월) 밝혔다.
 
오르카티비는 크리에이터를 위한 전문 매니지먼트 기업으로 미디어 브랜디드 콘텐츠를 제작하고 채널을 운영한다. 이베이코리아 뉴미디어 콘텐츠, 한글과컴퓨터 그룹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했으며 최근에는 중견기업의 홍보 영상을 주력으로 만든다.
 
이번에 선보이는 하이브리드 영상 서비스는 오프라인 행사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하면서 동시에 마케팅 효과를 볼 수 있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춘 서비스이다. 또한 행사를 진행하는 업체 및 크리에이터가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라이브 방송 편집에 들어가는 비용 및 프리뷰, 컷 편집, 자막 및 효과 등 시간을 최소화한다.
 
또한 해외 게임사들의 국내 론칭 마케팅을 위해 연예인, 유튜버등 인플루언서들과 브랜디드콘텐츠를 제작하며 성공적인 런칭을 진행하고 있다. 2021년에는 온라인 세미나를 위한 플랫폼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제작으로 다져진 경험으로 오프라인의 현장감과 온라인의 장점을 융합하였고, 이를 이용한 새로운 플랫폼을 구현하여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 = 오르카티비 제공
<사진 = 오르카티비 제공>

추가로 국내 웹드시장에도 출사표를 던질 예정이다. 오르카티비 소속 이찬영 PD의 연출로 10대들을 겨냥한 스토리로 내년 오르카티비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다 전했다. 현재 국내 유명 인플루언서와 제작 중에 있으며 웹드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기대를 기대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찬영 PD는 KBS 사랑과전쟁, MBC뮤직 슈퍼아이돌, Mnet 언프리티랩스타 등 다수의 프로그램을 연출·제작했다. 이번 오르카티비의 웹드에 시나리오와 스토리도 직접 작업하며, 뉴미디어 시장의 질을 높이는 웹드를 제작하겠다고 한다.
 
박기영 대표는 “앞으로 편리성과 퀄리티를 높이는 영상 서비스를 찾는 고객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하이브리드 영상 서비스를 시작했다”라며 “향후 자동 편집할 수 있는 비즈니스 솔루션을 기획하고 더 나아가 글로벌 서비스를 론칭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유은정 기자 (judy695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