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기대-우성철강산업, '건축자재적산시스템' 기술이전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건수 산기대 초장 “기술사업화 1번지 대학 될 것”

김응태 산학협력단장(왼쪽)과 김윤환 대표(오른쪽) 체결식 기념사진 촬영 모습.
<김응태 산학협력단장(왼쪽)과 김윤환 대표(오른쪽) 체결식 기념사진 촬영 모습.>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 박건수, 이하 산기대) 산학협력단은 22일 시흥비즈니스센터에서 철강 전문기업 우성철강산업(대표 김윤환)과 기술이전계약을 맺었다.

산기대는 기술이전계약을 통해 우성철강산업에 '인공지능(AI) 기반 건축자재 적산 시스템' 관련 기술에 대한 1억원 규모 기술이전을 진행했다. 이전한 기술은 김응태 산기대 교수가 보유한 '도면해석을 이용한 건축자재 견적 산출 기술'과 인천대 '사용자 패턴에 기초한 사진추천 기술', 인하대 '건축자재 검색 장치' 기술을 포함하는 5건의 특허기술이다.

이번 기술이전은 교육부 주관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사업(BRIDGE+)'을 수주하고 성사된 1억원 이상의 첫 계약이다. 기술사업화 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는 것이 산기대측 설명이다. 우성철강산업도 건축자재 적산 시스템 개발에 필요한 기술과 건축자재 유통플랫폼 구축에 필요한 기술까지 이전받게 돼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했다.

박건수 산기대 총장은 “앞으로 기술지원을 포함한 통합적 기업 성장지원 시스템을 강화하겠다”며 “기술사업화 1번지 대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중권기자 lim918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