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게임은 ‘나쁜 것’이라는 통념에 묶여 국민의 따가운 시선에 옴짝달싹을 못하고 있다. ‘해외로, 해외로’ 향하는 우리 게임업체의 사기는 땅에 떨어져 있다. 2010년 세계 3대 게임강국 진입이라는 고지를 향해 나아가는 정부업계이용자 등 새 주체의 축이 뒤틀려 있다. 예사롭지 않다. 이른 시간 안에 돌파구를 만들지 않으면 ‘10년 공들인 탑’이 허사로 끝날 지경이다. ‘바다’를 넘어 ‘대양’으로 나아가기 위한 행군을 지금 시작해야 한다.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