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아이폰·아이패드 용 T맵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T, 아이폰·아이패드 용 T맵 출시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내비게이션 앱인 ‘T맵’을 아이폰〃아이패드용으로 개발해 30일부터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자사 고객 전용 서비스로 제공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T맵 3.0 와이파이(WiFi)’ 버전으로 와이파이망을 통해 모든 파일을 한 번에 내려받을 수 있다.

 SKT는 기존에 나와 있는 아이폰〃아이패드용 내비게이션 앱들은 서버에 등록된 경로를 일괄 제공하는 데 그치지만 T맵은 실시간 교통상황과 10년간 축적된 교통 정보에 기반해 시간, 날씨 등의 변수를 고려한 가장 빠른 경로를 제시하는 게 차별화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오차범위 5분 이내 예상 도착 시간을 실시간으로 알리기도 한다.

 SKT는 현재 한 달에 1번 이상 T맵을 이용하는 고객 수가 월 300만명으로 열 배가량 증가했다고 소개했다.

 SKT는 향후 목적지 정보(POI:Point Of Interest)에 웹 블로그, UCC 등을 연계하고 커머스 서비스를 결합한 컨버전스 서비스로 T맵을 진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주식 SKT 서비스 플랫폼 부문장은 “하반기까지 60여개의 전용 아이폰〃아이패드용 앱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정진욱기자 coolj@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