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붕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장, "테크놀로지 페어 과학기술 발전 논의 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토교통 테크놀로지 페어는 국민들과 밀접한 첨단 국토·교통 과학기술 발전을 논의하고 체험할 수 있는 장이 될 것입니다.” 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하는 `2013 국토교통 테크놀로지 페어` 주최기관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이재붕 원장 말이다.

이재붕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장, "테크놀로지 페어 과학기술 발전 논의 장"

2013 국토교통 테크놀로지 페어는 국가 기간산업인 도시, 건축, 교통, 국토 등과 관련기술 연구개발(R&D) 전문 행사다. 이 행사는 국토교통분야의 기술역량 강화와 중소기업 성장 등을 목적으로 개최됐다. 기술 공급자와 수요자를 연결, 시장 창출도 개최 배경이다.

이번 행사에서 특히 역점을 두는 것은 우수 기술을 사업화 하는 것이다. 이 원장은 “국토교통 R&D 신기술 사업화를 위한 비즈니스 포럼도 마련했다”며 “우수 공공기술을 민간에 이전하고 우수기술을 보유한 민간기업의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강조했다. 정책토론회도 진행했다. 이 원장은 “국토교통R&D 관계자 200여명이 모여 국민 체감형 기술 실용화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 원장은 국토교통 R&D에 대한 방향도 제시했다. 이 원장은 “그동안 국토교통 R&D는 정책 수립과 다르게 간 방향이 있었다”며 “앞으로는 연구개발 성과가 실제 적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교통 기술이 세상을 바꿀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스마트하이웨이 사업을 제시했다. 자기부상열차 등 신교통 수단도 적극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공간정보 연구개발로 정책 과제도 적극 수립한다. 지난해 관련 연구개발을 추진, 15대 공간정보 정책 연구과제를 마련하기도 했다.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미래창조과학부와 협의, 여러 분야별로 연구조합 설립도 지원한다.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