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DMB, 고화질 DMB 개발 성공···경주서 실험방송 진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상파DMB특별위원회(위원장 정영근)는 고효율 압축 코딩(HEVC) 기술을 적용한 고화질 DMB 기술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HEVC는 최신 영상 압축 기술 가운데 하나로 주로 초고화질(UHD) 실험방송 등에 활용되고 있다.

엄민형 지상파DMB특위 사무국장은 “KBS기술연구소, 카이미디어, 옴니텔이 공동으로 개발한 순수 국산 기술”이라며 “지상파 DMB 방송시스템에 HEVC 기술을 적용해 고화질 이동 방송이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지상파DMB특위는 29일 경북 경주시, 동국대 경주캠퍼스, 관현 기술개발사와 함께 29일 경주에서 열리는 지역 행사를 대상으로 실험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주 지역 주민이라면 스마트폰으로 ‘소출력DMB’ 애플리케이션을 내려 받아 시청하면 된다.

지상파DMB특위 측은 “이동형 재난방송 등에 고화질 HEVC 기술을 적용한 지상파 DMB 서비스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 관계 부처와 협력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