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K-브레인파워 기업 39개사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두뇌역량우수전문기업 선정식이 9일 서울 르네상스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선정기업 임직원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두뇌역량우수전문기업 선정식이 9일 서울 르네상스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선정기업 임직원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엔지니어링·디자인·임베디드SW·시스템반도체·바이오 5개 분야에 걸쳐 39개 기업을 ‘두뇌역량우수전문기업(K-브레인파워)’으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K-브레인파워는 규모는 크지 않지만 제품·서비스 기획과 설계 능력이 가치 창출 핵심 역할을 하는 기업이다. 기획·설계는 가치사슬 상위에 속해 전문지식과 경험이 요구된다.

정부는 창의·혁신적 아이디어로 제조업에 소프트파워를 공급하는 선도업체를 육성하려 K-브레인파워를 선정, 지원하고 있다.

올해 선정된 K-브레인파워 기업은 △비츠로테크·석원 등 엔지니어링 9개사 △고스디자인·더디엔에이 등 디자인 9개사 △리얼타임테크·미디어젠 등 임베디드SW 7개사 △디에이아이오·라온텍 등 시스템반도체 4개사 △바이오니아·엠지메드 등 바이오 10개사 등 총 39개사다.

평균 매출(2014년)은 109억원으로 많지 않은 편이나 평균 연구개발(R&D) 투자비중이 39%에 달한다. R&D 인력비중은 60%를 넘는다.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153% 성장률을 기록했다.

산업부는 K-브레인파워 기업에 전용 기술개발프로그램과 인력·자금 등을 제공한다. 방송광고 제작비와 송출비도 지원한다. 산업부는 지난해 선정한 41개사를 포함해 2018년까지 총 200개사를 K-브레인파워로 지정한다.

이관섭 산업부 차관은 “K-브레인파워 전문기업이 창조경제 실현과 ‘제조-업(UP)’ 혁신 주전 역할을 하도록 필요한 지원은 강화하고, 불필요한 규제는 없애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newle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