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증강현실 위한 스마트 콘택트 렌즈 특허 출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가 특허를 출원한 `스마트 콘택트 렌즈` 도면.
<삼성전자가 특허를 출원한 `스마트 콘택트 렌즈` 도면.>

삼성전자가 증강현실(AR)에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 콘택트 렌즈 특허를 출원했다.

6일 삼성전자 전문 사이트 샘모바일과 특허청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014년 9월 `증강현실을 위한 스마트 콘택트 렌즈와 그 제조 및 동작방법` 특허를 출원했다.

스마트 콘택트 렌즈는 안구에 착용하는 AR 기기다. 공상과학(SF) 영화에서 눈으로 사진을 촬영하는 장면 등에 사용되는 기기와 유사한 개념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콘택트 렌즈를 `아이 마운트 디스플레이(EMD)`로 며, 착용자 안구 망막에 직접 정보(데이터)를 디스플레이하는 방식이라고 소개했다. 렌즈에 내장된 안테나가 영상정보를 수신하고, 렌즈 속 디스플레이를 통해 재생한다. 눈 깜빡임으로 주요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안구에 착용하는 만큼 기존 스마트 글래스보다 시야각이 넓은 것도 장점이다. 다만 이 제품은 아직 아이디어 단계로 실제 상용화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샘모바일은 “삼성전자가 시판용 제품을 내놓기보다는 비슷한 콘셉트 제품을 개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