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페이 미니, 애플 앱스토어에서 거부...안드로이드에 집중키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페이시장’ 힘겨루기 양상에 삼성, 안드로이드 진영 집중키로

삼성전자와 애플
<삼성전자와 애플>

애플이 온라인 결제 전용 `삼성 페이 미니` 애플리케이션(앱)의 앱스토어 등록을 거부했다. 삼성 페이 미니는 삼성전자가 내년 1월에 선보일 온라인 전용 간편 결제 서비스다. 스마트폰 제조 시장에서 세기의 라이벌인 삼성과 애플 간 갈등이 온라인 결제 시장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삼성은 애플 단말기를 통한 서비스를 사실상 접고 안드로이드 진영에 집중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11일 금융권과 정보통신(IT)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삼성 페이 미니를 내년 1월에 출시한다. 당초 삼성은 삼성 페이 결제의 온라인 확산을 위해 미니 버전을 준비해 왔다. 국내 일부 카드사와도 연동 테스트를 완료, 최종 출시일을 내년 1월로 확정했다. 아이폰에서도 삼성 페이 미니 연동을 위해 애플에 앱스토어 등재를 신청했지만 최근 거부 통보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전자는 앱스토어 재신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 85%를 점유하고 있는 안드로이드 진영으로만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 페이
<삼성 페이>
상표권을 출원한 `삼성 페이 미니`
출처 - 특허청
<상표권을 출원한 `삼성 페이 미니` 출처 - 특허청>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 페이 미니가 애플로부터 앱스토어에서 등록 거부 판정을 받은 이상 삼성은 아이폰을 제외한 안드로이드 OS 스마트폰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애플 앱스토어는 원래 앱 등록 절차가 까다롭고 정교한 것으로 유명하다. 앱 심사가 몇시간 소요되는 구글 안드로이드와 달리 앱스토어는 통상 일주일이 소요된다.

애플 앱스토어 리뷰 가이드
<애플 홈페이지 캡쳐>
<애플 앱스토어 리뷰 가이드 <애플 홈페이지 캡쳐>>

업계 관계자는 “앱스토어 앱 등록이 까다로운 것은 사실이지만 삼성 페이 미니 앱 등록을 거부한 데에는 애플 페이보다 삼성 페이 확산이 빨라 이를 견제하기 위한 전략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 애플
<삼성 애플>

애플 페이의 맞수인 삼성페이 확산을 의식, 애플 디바이스에서 삼성 페이를 수용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애플은 내년 상반기 한국 시장에 애플 페이 출시를 타진하고 있다. 애플코리아 측은 본지 취재와 관련, 답변을 내지 않았다.

애플의 삼성 앱 거부 이유는 외부에 명확히 공개되지 않았다. 삼성 페이 미니의 특정 기능이 애플의 보안 정책이나 규정에 어긋나 승인이 거부됐을 수도 있다. 거부됐다면 삼성은 기능 보강이나 규정에 맞춰 재등록을 추진할 수 있다. 그러나 삼성은 재등록 시도 자체를 포기했다.

특정한 사유 없이 앱 등록이 거부됐다면 공정거래법 위반 소지가 있다.

한 법무법인의 IT 전문 변호사는 “애플의 앱 등재 거부를 정당화할 만한 특별한 사정이 없다면 불공정 거래 행위 가운데 거래 거절에 해당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삼성 페이는 지난 8월 출시 이후 세계 9개국에 출시됐다. 삼성전자는 온라인 결제 시장을 공략하고 삼성 페이 확산에 불을 당기기 위해 결제 서비스를 앱 형태로 만들었다. 스마트폰 기종과 상관없이 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삼성페이 미니` 버전을 1년 넘도록 개발해 왔다. 카드사와도 연동 개발 작업을 마쳤다. 국내외 상표권 출원도 완료한 상태다.

애플도 애플 페이 온라인 결제 비중을 높이기 위해 대형 온라인 가맹점을 대거 끌어들이는 등 행보에 적극 나섰다.

애플페이
<애플페이>

애플 페이는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반 결제로 단말기가 보급돼야 결제가 가능한 점이 다르다. 애플이 단말기가 필요 없는 온라인 결제 공략 정책을 펴는 이유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