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하 GIST 교수, 4년째 재능기부 환경통계 교육 '화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준하 GIST 국제환경연구소장이 재능기부로 환경통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김준하 GIST 국제환경연구소장이 재능기부로 환경통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김준하 광주과학기술원(GIST) 지구·환경공학부 교수(국제환경연구소장)가 올해로 4년째 재능기부를 통해 일반인을 대상으로 환경통계 교육을 실시해 화제가 되고 있다.

GIST에 따르면 김 교수는 지난 3일부터 4주간 매주 월요일마다 전국 대학생과 공무원, 기업인, 연구원 등 6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재능기부 교육 프로그램 '환경통계 및 데이터분석 전문가 교육'을 실시했다. 그는 이론 교육 외에도 환경공학 관련 실험, 현장 연구에서 데이터 분석 및 예측방법 등을 제시해 호응을 얻었다. 지난 4년간 총 200여 명을 대상으로 환경통계 교육을 실시했다.

김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환경 산업은 빅데이터와 컴퓨터에 익숙한 실용적 연구 능력을 갖춘 환경공학 전문가를 필요로 한다”며 “앞으로도 차세대 환경 리더를 양성하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