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유튜브는 못봐도 타인 '사생활'은 볼 수 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中, 유튜브는 못봐도 타인 '사생활'은 볼 수 있다

중국에서는 유튜브는 볼 수 없지만 타인 사생활은 볼 수 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네티즌이 당국 통제로 유튜브 시청은 제한되지만 감시카메라 영상 스트리밍 사이트를 통해 평범한 주변 사람 일상은 제약 없이 감상할 수 있다고 전했다.

WSJ은 “서구 사회에서는 개인 일상이 감시카메라에 고스란히 촬영되고 이를 제3자가 온라인상에서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지만 감시가 일상적으로 용인되는 중국 사회에서는 가능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인터넷 보안업체 '치후 360'이 운영하는 '슈에디'나 다른 보안업체가 운영하는 '이지비즈' 등 사이트에서는 중국 전역에 설치된 CCTV 수천 개가 촬영하는 영상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중국 네티즌은 이 사이트에 접속해 자신과 다를 바 없는 평범한 사람의 일상을 온종일 들여다볼 수 있다.

사생활 침해를 크게 문제시하지 않는 사회 분위기 덕에 중국 유명 현대 미술가 쉬빙은 일반인이 등장하는 감시카메라 영상 7000여 시간분을 뒤져 한 편의 영화를 제작했다.

쉬빙은 감시카메라 영상을 이용해 농장에서 일하는 한 젊은 여성과 농장에 설치된 감시카메라를 담당하는 기술자의 이뤄지지 않은 사랑 이야기를 보여준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