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가르드 IMF 총재 “한국, 재정 활용해 사회안전망 강화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양자면담을 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양자면담을 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11일 “한국은 재정 부문을 활용해 중장기 과제인 육아, 노인 문제 등 사회안전망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하고 “이는 성장에 도움을 주고 사회 생산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나라 경제와 관련 라가르드 총재는 “굉장히 회복력이 강하다”며 “불확실한 여건에서 견고함을 유지해왔고 재정적 여력도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에 대해서는 “올해 3.0%, 내년 3.0%로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등 지정학적 위험을 두고는 “한반도 내 갈등이 (경제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고 긴장감이 고조될 때 하방 위험이 강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에 대해서는 “일부 조치가 긍정적일 수 있다”며 “예를 들어 최저임금을 올리면 사람들이 더 많이 소비함으로써 내수를 진작하고 경제성장에서 균형을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라가르드 총재와 양자면담을 갖고 '사람 중심 지속성장 경제' 등 새정부 경제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도 제고 방안, 한국과 IMF간 협력강화 방안 등에 대해 라가르드 총재와 의견을 교환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지난 7~8일 서울에서 열린 '아시아의 지속성장 전망과 과제' 국제 콘퍼런스 참석을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