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 이재웅 지적에…김상조 공정위원장 “비판 무겁게 수용…더욱 자중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민주화 관련 시민단체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민주화 관련 시민단체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이재웅 다음 창업자의 발언과 관련 “정확하고 용기 있는 비판을 해주신데 감사드리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11일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민주화 관련 시민단체와 간담회에서 “겸허하게 질책을 수용하고 공직자로서 더욱 자중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를 애플의 스티브 잡스와 비교하며 “네이버 정도 기업이 됐으면 미래를 보는 비전이 필요하다. 지금까지 이해진 창업자는 잡스처럼 우리 사회에 그런 걸 제시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씨는 지난 9일 페이스북에 “정부 도움 하나도 없이 한국과 일본 최고의 인터넷 기업을 일으킨 사업가를 이렇게 평가하는 것은 오만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오만'이라는 단어를 '부적절'로 수정했다.

김 위원장은 “시장 경쟁질서 확립과 경제 사회적 약자의 권익 보호라는 본연 임무에 더욱 정진하겠다”며 “이번을 계기로 공정위의 대기업집단 지정 제도,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의 미래를 위해 사회 전체가 심사숙고하며 생산적 결론을 내리는 기회가 생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은 “우리 경제는 시장구조 자체의 불균형이 누적돼 공정한 경쟁이 태생적으로 힘든 '기울어진 운동장' 문제에 직면했다”며 “더불어 발전하는 경제를 위해 반드시 바로잡아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공정위에 대한 국민 기대와 요구는 높지만 그간 공정위의 소극적, 늑장 사건처리 등으로 국민 신뢰는 절대 만족스러운 수준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정위 신뢰제고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내부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직원들로부터 의견을 수렴해 자체 개선방안을 마련했고 이번 주 개선방안에 대해 국회토론회가 있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