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tv서 '캐리TV' 국내 최초 론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는 오는 13일에 올레 tv에서 IPTV 서비스 최초로 '캐리TV'를 처음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KT는 오는 13일에 올레 tv에서 IPTV 서비스 최초로 '캐리TV'를 처음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KT IPTV(올레tv)에서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을 유튜브보다 3주 빨리 시청할 수 있게 됐다. KT는 13일 올레tv에서 IPTV 처음으로 '캐리TV'를 론칭한다. 캐리TV는 유튜브 키즈 채널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의 TV 채널 서비스다.

캐리TV는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캐리앤북스' '캐리앤플레이' 외에 영어, 미술, 스포츠 등 놀이학습 프로그램을 매월 80여편씩 새롭게 선보인다.

또 유튜브에서 볼 수 없었던 뮤직 드라마 '캐리앤 송'과 인기 프로그램 '캐리앤북스' '캐리앤 플레이'도 TV판 풀 버전 영상으로 공개한다.

KT는 '캐리TV'를 론칭하며 사용자 환경(UI)을 새롭게 적용, 채널번호 143번을 누르면 실시간 채널 이외 주문형비디오(VoD)를 곧바로 골라 볼 수 있게 했다.

KT 관계자는 '캐리TV'로 채널을 이동하면 관련 콘텐츠가 하나의 화면에 나타나 번거롭게 다른 메뉴로 이동하지 않고 편하게 콘텐츠를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올레tv 라이브 10' 요금제 이상 가입자는 추가 비용 없이 캐리TV를 시청할 수 있다.

강인식 KT 상무는 “TV쏙과 핑크퐁TV에 이어 캐리TV 등 다양한 키즈 특화 서비스를 선보인다”며 “키즈 서비스에서도 1등 리더십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