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A, 농어촌 유·무선 통신망 구축현장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12일 인천 강화군 교동도를 방문, 유·무선 통신망 구축 현황을 점검했다. 서병조 NIA 원장이 직원 설명을 듣고 있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12일 인천 강화군 교동도를 방문, 유·무선 통신망 구축 현황을 점검했다. 서병조 NIA 원장이 직원 설명을 듣고 있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12일 인천 강화군 교동도의 유·무선 통신망 구축 현황을 점검했다.

교동도는 '농어촌 광대역망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50세대 미만 소규모 마을에 광대역 인터넷망이 구축된 지역이다. 현장실사를 통해 구축 상태를 점검했다.

NIA는 교동도에 구축된 광대역망 통신설비와 1Gbps급 유선인터넷 속도를 확인했다. 통신품질 측정차량을 통해 롱텀에벌루션(LTE) 등 무선인터넷서비스 통신품질을 측정하고 결과를 확인했다.

광대역망과 공공와이파이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팜, 지역관광, 전기자전거 등 서비스도 체험했다.

서병조 NIA 원장은 “농어촌 유·무선 통신망은 4차 산업혁명 통신복지를 위한 기반으로 도·농 간 정보격차 해소뿐만 아니라 농어민 소득 증대, 비용 절감 기반 역할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2010년 시작한 농어촌 광대역망 사업은 올해까지 전국 50세대 미만 농어촌마을 1만3217곳에 100Mbps급 인터넷 연결을 목표로 한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서병조 NIA 원장이 인천 강화군 교동면 농어촌 BcN 구축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서병조 NIA 원장이 인천 강화군 교동면 농어촌 BcN 구축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