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과 지방흡입 수술이 만났다…마이크로소프트-365mc 공동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공지능과 지방흡입 수술이 만났다…마이크로소프트-365mc 공동개발

지방흡입수술 분야에 인공지능(AI)을 도입한 병원이 등장했다.

365mc네트웍스는 12일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인공지능 지방흡입기술 '모션 캡처 애드 아티피셜 인텔리전스 어시스티드'(M.A.I.L) 시스템을 공동개발했다고 밝혔다.

M.A.I.L 시스템은 모션 캡처 기술로 지방흡입 수술 집도의 수술 동작을 저장, 누적된 빅데이터를 인공지능이 분석한다. 기존 지방흡입술은 시술자 촉감에 의존해 수술 안전성이나 결과 등을 정량화할 수 없었다.

시스템은 모션 캡처 기술로 지방흡입 수술을 집도 의사의 수술 동작을 저장한다. 저장된 데이터를 인공지능이 분석한다.

지방흡입은 주삿바늘이 피부층에 얇거나, 두껍게 들어가면 피부 괴사·장기손상·출혈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시스템은 의사 시술 행위가 기존 데이터와 비교했을 때 오차 범위에서 벗어나면 즉각 경고음과 함께 수술 중단을 권고한다. 김남철 365mc 대표원장협의회 회장은 “시스템을 활용하면 집도의 수술 동작을 모두 모션캡처해 디지털 데이터로 기록해, 잘된 수술과 바람직하지 못한 결과 수술 데이터를 패턴화할 수 있다”면서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스트로크 모션을 실시간으로 인지해 신속 대처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365mc는 약 1000건의 수술사례 데이터를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애저(Azure)에 학습시켰다. 김 회장은 “올해 말까지 인공지능이 1만건 의사 수술사례를 학습할 것”이라며 “수술 정확도, 안전성 모두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술에 인공지능기술이 도입되면 보다 안전한 수술이 가능하다. 김 회장은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수술 후 즉시 경과를 확인한다”면서 “집도의 주관적인 감이 아닌 정량화된 최적 스트로크 모션의 기준을 따르기 때문에 정확하게 수술할 수 있다”고 말했다.

365mc는 앞서 한국전자부품연구원(KETI)과 스트로크 모션 디지털화를 위한 IoT 센서를 개발, 빅데이터를 축적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Azure)를 활용,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접목시켰다.

365mc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글로벌 기업간거래(B2B) 마켓인 애저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세계 지방흡입 의료기관에 M.A.I.L 시스템을 보급한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전 산업 영역 비즈니스프로세스에 인공지능을 결합할 계획이다. 이건복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최고기술임원은 “인공지능을 비즈니스에 적용할 경우 실시간으로 고객 데이터를 해석하고 활용해 업무 효율성을 높인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