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대인 부산은행장, 12일 주주총회에서 공식 선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NK부산은행은 12일 오후 주주총회를 통해 빈대인 은행장이 공식 선임됐다고 밝혔다.

빈대인 신임 부산은행장
<빈대인 신임 부산은행장>

빈대인 부산은행장은 1988년 부산은행 광안동지점에 입행한 이후 본점과 영업점에서 다양한 업무를 담당했다. 최근 미래채널본부장을 맡아 모바일 뱅킹 서비스인 '썸뱅크'를 출시하는 등 부산은행의 디지털 인프라 구축에 앞장섰다.

그는 지난 4월부터 은행장 직무대행을 맡아 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어왔다. 빈 부산은행장 선임으로 약 5개월 동안의 경영공백 상태는 마무리됐다.

빈대인 신임 부산은행장은 “어려운 시기에 은행장을 맡아 어깨가 무겁지만 지난 반세기 동안 부산은행을 믿고 신뢰해준 고객에게 진심으로 다가갈 수 있는 은행장이 되겠다”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 수 있도록 직원들과 격의 없는 소통으로 다양한 의견을 경영에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