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자폐증 모델 동물 만들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텍은 김경태 생명과학과 교수팀과 최세영 서울대 교수팀이 공동연구를 통해 자폐증 모델 동물을 만드는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공동연구팀은 천연물질 '디하이드록시플라본(7,8-Dihydroxyflavone)'이 자폐증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것도 확인했다.

김경태 포스텍 교수
<김경태 포스텍 교수>

자폐증 환자는 정상인에 비해 'VRK3' 유전자 발현이 부족하다. 연구팀은 이 유전자를 인위적으로 제거한 자폐증 모델 생쥐를 만들고 'TrkB'를 활성화하는 약물을 투여해 자폐 행동이 60~80%가량 개선되는 것을 확인했다. 약물은 뇌 속 '혈뇌장벽'을 통과해 자폐증상을 호전시켰고 'VRK3' 유전자 이상으로 발병한 자폐증 치료에 효과가 있었다.

김경태 교수는 “이 연구는 자폐증 발병 원인 연구 및 치료약물 개발 등에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