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솔테크, 中에 에너지 절감 하우스 수출 계약…해외진출 속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솔테크가 중국 천진성상시장관리 유한공사와 수출 양해각서를 교환한 에너지 절감 하우스.
<이솔테크가 중국 천진성상시장관리 유한공사와 수출 양해각서를 교환한 에너지 절감 하우스.>

에너지 절약 구조물 제조업체 이솔테크(대표 송종운)가 중국에 에너지 절감 하우스를 첫 수출한다. 해외 시장 진출로는 말레이시아와 오스트레일리아에 이어 3번째다.

이솔테크는 최근 중국 발광다이오드(LED) 전문기업 양광조명 계열사인 천진성상시장관리 유한공사와 에너지 절감 하우스 핵심제품 공급과 기술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고 20일 밝혔다.

두 회사는 중국 문화콘텐츠 사업에 필요한 관광 및 문화 시설, 상업용 사업화 모델을 개발하고 중국 현지에 조립공장을 설립해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말까지 중국 현지 실정에 맞는 제품을 개발해 내년 1월부터 기술이전 및 마케팅에 나서기로 했다.

중국 시장 진출은 크게 두 영역으로 나눠 진행한다.

우선 중국 거점도시에 에너지 절감 하우스를 설치해 기업 및 제품 이미지 홍보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또 급성장하는 중국 레저 시장 및 건축물의 복합 타운 하우스로 사업화할 계획이다.

천진성상시장관리 유한공사는 중국 현지 공장 설립 및 운영과 판매를 담당한다.

중국의 가장 큰 연휴인 5월 노동절에 중국 7개 도시에서 이솔테크의 에너지 절감 하우스를 활용해 문화 콘텐츠 사업과 기업 홍보 행사를 개최하기로 했다.

정부 유관 기관과 부호들을 대상으로 대규모 투자설명회도 열 계획이다. 중국과의 수출계약 규모는 우선 10억원가량이지만 추가적인 계약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솔테크는 이번 계약이 단순 제품 공급을 넘어 해외 시장에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와 오스트레일리아, 중국시장에서 기업 위상 및 제품 신뢰를 얻어 동남아시아와 남미, 유럽 등 해외 수출 추가 계약까지 노리고 있다.

이솔테크의 에너지 절감형 이동식 주택은 태양광 모듈, 집열판,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스템을 갖춰 무동력 에너지 자립이 가능하다.

제로에너지 건물, 가든주택, 프리미엄 세컨드 하우스, 긴급 시설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구조성, 경제성, 내구성이 뛰어나고 반제품과 완제품으로 공급할 수 있다.

송종운 대표는 “에너지 절감형 혁신 완제품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신기술 및 융복합 기술을 인정받았다”면서 “부품 및 자재를 공급하는 20여 협력사들과 동반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