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핀테크 현장간담회 개최...금융혁신지원특별법 조속히 준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12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 위치한 핀테크지원센터를 방문해 핀테크 기업,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현장 간담회를 열고 핀테크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12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 위치한 핀테크지원센터를 방문해 핀테크 기업,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현장 간담회를 열고 핀테크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금융위원회가 혁신성장 5대 선도사업 중 하나인 핀테크 활성화를 위해 현장 간담회를 12일 개최했다.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이 날 서울창업허브에 있는 핀테크 지원센터를 방문해 금융감독원, 핀테크지원센터, 핀테크 기업 10개사와 현장간담회를 열었다.

손 사무처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큰 변화의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존보다 과감하고 혁신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영국이나 호주 등에서 도입한 '규제 샌드박스' 사례를 참고해 금융혁신지원특별법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별법은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테스트하려는 경우 현행 법령상 적용 제외 등 특례를 마련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금융위는 이 자리에서 특법법과 관련한 핀테크 업계의 의견을 청취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